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쌀직불금 증인에 盧전 대통령도 검토"

최종수정 2008.10.22 09:51 기사입력 2008.10.22 08:13

댓글쓰기

"노 전대통령 말 잘한다면 나라도 국정조사 특위 가겠다"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22일 "쌀직불금 국정조사 증인에 노무현 전 대통령도 검토사안이다" 고 강조했다.

홍원내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와같이 밝히고 "노 전 대통령도 이 사안에 대해선 지금까지도 침묵이고 할말이 없을 것이다" 면서 "노 전대통령이 말을 잘한다지만 논리가 흐트러지면 말이 안된다, 나라도 국정조사 특위에 들어가겠다" 고 밝혔다.

그는 참여정부에서 명단을 폐기 한 것과 관련 "(당시)부당 지급이 공개되면 농민들이 표를 주겠느냐" 면서 "대선과 총선 그리고 한미FTA가 겹쳐서 명단을 조직적으로 폐기, 은폐한 것이다" 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민주당이 불법수령자 명단을 여당이 갖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정치를 하다보면 덮어 씌우기 전문인 분들이 가끔 있는데, 명단을 가지고 그렇게 비겁한 짓 안한다" 면서 "10년 야당을 하면서 정치공작을 당해본 일은 있어도 한 적은 없다, 불쾌하다"고 비난했다.

홍 원내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명단 공개에 대해 "부당 불법 수령은 필요하면 특위에서 명단공개 강구 할 수 있으나, 적법수령은 쏟아지는 비난을 어떻게 하느냐" 면서 "악플 달리고 사회적으로 매장되는 경우 생긴다, 개인 정보 보호도 무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이 불법 수령자가 나오면 사퇴키로 한 것과 관련 "불법 수령자가 있으면 한나라당은 최고위원회 윤리위원회에서 논의된다, 그에 상응하는 절차를 취하게 될 것이다" 면서 "민주당은 말만 하지 실제로 그렇게(사퇴시키진) 하지는 못할 것이다" 고 말했다.

한편 연말 쇄신론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정부가 연말이 되면 신발끈을 고쳐 매는 것이 정치 일정이다" 면서 "대통령이 그런 국정쇄신을 위해서 연말에 새로운 구상을 하는 것이 옳다" 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