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진실법' 공방...포털 영향은 제한적<동부證>

최종수정 2008.10.10 14:54 기사입력 2008.10.06 11:24

댓글쓰기

사이버모욕죄, 인터넷 실명제 등 이른바 '최진실법'에 대한 찬반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동부증권은 6일 최진실법 추진이 포털 업체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석민 동부증권 애널리스트는 "최근 규제환경 강화가 인터넷주에 대한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점을 감안할 때 ‘최진실법’ 제정은 인터넷산업에 있어서 단기적으로 부정적인 뉴스"라며 "그러나 인터넷포털이 뉴미디어로써의 사회적 인지도와 인터넷광고의 효용성을 감안할 때, 선두 포털업체의 펀더멘털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애널리스트는 또 최진법 제정이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최근 미국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시위 및 악성루머로 인한 연예인들의 잇따른 자살로 인터넷 악플 근절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급속도로 형성되고 있지만, 인터넷 악플이 연예인들 자살에 직접적인 원인을 제공했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애널리스트는 이어 "언론의 자유를 둘러싼 야당, 시민단체의 반발을 한층 심화시킬 우려가 크다"며 "규제 강화로 인해 인터넷상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이 통제되면 정부 의도와는 다르게 인터넷 산업의 성장세 둔화를 야기하는 불상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kim@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