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좌편향 시정" vs "국정쇄신" 여야 주도권 다툼

최종수정 2008.10.06 04:29 기사입력 2008.10.05 21:09

댓글쓰기

18대 첫 국정감사 6일 시작

18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야 주도권 다툼으로 상임위 곳곳에서 치열한 격돌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이번 국감에서 정치권은 언론장악 논란, 역사 교과서 개정, 종합부동산세 완화 문제, 멜라민 파동 등에서 공방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지난 좌파정부 10년 간 우리사회에 만연해진 '좌편향'을 바로잡는 계기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5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쟁국감이 아니라 정책국감이 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이번 국감을 통해 감세정책, 규제개혁 정책, 법치주의 확립, 공기업 개혁, 방송 정상화, 미래 성장동력 확보, 국회 운영개혁 등 모든 것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선진국 문턱에서 헤매던 지난 10년은 경제동력은 멈추고 사회 갈등과 분열은 고조되어 나라의 좌표도 국민의 삶도 제대로 된 것이 없었다. 우리 사회는 실로 ‘고통의 아우성’으로 가득했다"며 "이번 국감에서 한나라당 국감팀은 지난 10년간 막힌 국민의 소리를 전하고 국민의 아픔을 이야기하겠다"고 지난 좌파정권 10년을 정면 겨냥했다.

반면,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 7개월의 실정을 집중 파헤친다는 방침이다.

원혜영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 및 상임위 간사단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국정감사를 통해 잘못된 국정운영의 기조를 분명히 밝혀내고 국정쇄신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명박 정부에 인사쇄신을 주문하는 한편, 경제위기 극복과 종합부동산세 완화 저지 의지를 밝혔다.

조정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이번 국감은 이명박 정부 7개월의 실정을 바로잡는 국감이자,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민생국감"이라고 규정하며 "민주당은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와 소수의 특권층에만 혜택이 돌아가는 종부세 완화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