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화부, 현 정부 비판댓글 모니터링"

최종수정 2008.10.05 20:39 기사입력 2008.10.05 20:39

댓글쓰기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장세환(민주당) 의원은 5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현 정부에 대해 비판적인 인터넷 댓글을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해 왔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날 문화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부는 지난 5월부터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댓글을 모니터링한 뒤 청와대와 대검찰청, 경찰청 등 사정기관에 매일 두차례씩 전달해 왔다.

장 의원은 문화부 홍보지원국이 지난 5월16일부터 '정책보도 분석 자료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인터넷 여론수렴'을 명분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9월24일), 멜라민 공포(9월25일), 외화 유동성 심각성(9월26일), 환율과 금리 폭등(9월29일), 내년 예산 발표(9월30일) 등 정부 정책이나 현안 등에 대한 네티즌들의 비판 댓글을 정리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주요 사안의 경우 문화부 문서에 클릭만하면 해당 글이 올려져있는 인터넷 카페로 바로 연결돼 댓글을 쉽게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정부의 궁극적인 목표는 네티즌들에게 재갈을 물려 사이버상의 비판기능이 줄어들도록 하는 것으로 이미 세워둔 언론장악 계획을 실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