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최진실이 남긴 것②]악성 댓글ㆍ루머 '차단 본격화'

최종수정 2008.10.19 13:31 기사입력 2008.10.05 16: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김부원 기자]故최진실의 사망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악의적인 습관에도 경종을 울렸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무분별하게 행해지던 인터넷을 통한 악성 댓글과 루머의 유포.

이번 故최진실의 사망도 악성 댓글과 루머에 크게 연루돼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대중들 사이에서도 이같은 악습을 근절하자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며, 정부 차원에서도 이에 대한 법적인 제재를 가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무엇보다 한나라당이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칭 '최진실법'의 국회 통과 여부가 관심거리.

한나라당은 인터넷 실명제 및 사이버 모욕죄 등을 내용으로 하는 '최진실법'을 신설하겠다고 주장하며, 故최진실의 사망을 계기로 인터넷을 통한 폭력을 근절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물론 이 법이 한나라당의 의지대로 신설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민주당이 '최진실법'은 현재 대중들의 관심사에 편입한 인기 영합주의 법안에 불과하다며 반대 의사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

비록 인터넷 폭력 관련 법안이 신설될 수 있을 지는 알수 없지만 인터넷을 통한 악성 댓글과 루머에 대한 제재와 처벌이 어떤 방식으로든 본격화 될 것임은 분명하다.

아울러 故최진실의 사망이 속칭 '찌라시'라 불리는 '증권사 정보지'(이하 정보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거리다.

故최진실에 대한 '사채 괴담'의 진원지가 정보지에서 비롯된 만큼 경찰과 검찰이 이에 대한 수사를 강화할 것은 분명하다.

故최진실 뿐 아니라 지난달 사망한 故안재환 역시 정보지에 의한 루머 등으로 심적 고통을 겪었던 만큼 정보지 제작 및 유포 행위 등에 대한 제재도 가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故최진실의 사망을 계기로 본격화된 인터넷을 통한 악성 댓글과 루머 등에 대한 법적 제재와 처벌이 어떤 형식으로, 또 어느 정도 수위에서 마련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