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태제과, 제품 안전성 강화 방안 발표

최종수정 2008.10.05 13:41 기사입력 2008.10.05 13:41

댓글쓰기

해태제과는 5일 중국 OEM 제품의 멜라민 검출 상황을 계기로 향후 제품 안전성 강화를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멜라민이 검출된 '미사랑 카스타드'와 '미사랑 코코넛' 제품에 대한 전량 리콜이 거의 마무리됨에 따라,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재발 방지와 제품 안정성 강화 방안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고객들의 불안해소가 가장 시급한 문제라 보고, 고객지원센터와 가정의학과 의료전문가를 연계하여 해당 제품과 관련하여 보다 전문적인 정보를 설명하고 필요 시 상담까지 진행되는 고객안심서비스를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또한, 이번 멜라민과 같은 전 세계적인 식품안전 이슈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AFIC(아시아식품정보센터)에 가입해 문제 발생 초기단계에서부터 더욱 효과적인 대응체제를 갖추게 됐다.

이와 함께 OEM을 포함해 모든 생산 제품에 대한 품질관리 기준을 국제 수준에 맞추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제적인 식품 성분 분석기관인 유로핀스 사이언티픽 등과 연계해 품질관리시스템을 국제적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해태제과는 이번 상황과 관련해 해당 OEM 업체인 중국 CANIVAL사에 대해 정확한 진상파악과 함께 법적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태제과는 급변하는 식품환경에 완벽하게 대처하지 못해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고 보고 앞으로 보다 적극적인 식품정보 획득과 국제적인 품질관리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제품만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기로 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