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인도 프리미엄 TV 시장 '석권'

최종수정 2008.10.05 11:00 기사입력 2008.10.05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가 인도 프리미엄 TV 시장을 휩쓸었다.

5일 시장조사기관 GfK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볼록(Curved) TV를 제외한 인도 컬러TV(CTV) 시장에서 매출 기준 1위(25.9%)를 차지했다. 특히 7월에는 점유율이 28.6%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삼성전자는 LCD TV 부문에서도 상반기 39.4%의 점유율(매출기준)로 2006년 이후 3년째 1위를 이어갔다. 특히 7월에는 41.4%로 점유율이 치솟는 등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42인치 이상 PDP TV 시장에서도 7월 점유율 26.5%(매출 기준)로 1위를 내달렸다.

삼성전자는 브랜드 매장과 대형 판매점 등 5000 여개의 판매점을 PDP, LCD 중심으로 바꾸고, CRT TV 역시 프리미엄급인 슬림브라운관(SlimFit) TV의 매장 전시 비중을 크게 늘리는 등 고급화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제품 측면에서는 생활소음이 높은 지역 특성을 감안해 TV 스피커 출력을 높이고,
TV 시청 시 소비자가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리모콘 단축키에 채용한 이지뷰(Easy View) 기능을 추가 하는 등 현지 밀착형 제품으로 정면 승부를 걸었다.

이 같은 전략 변화는 작년 하반기부터 성과를 내기 시작, 작년 상반기 23.4%였던 삼성전자의 CTV 시장 점유율(볼록TV를 제외, 매출기준)은 하반기엔 26.1%로 급상승하며, 1위로 올라섰다.

윤부근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인도 등 성장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제품 및 마케팅에서 프리미엄 전략을 계속 추진하는 한편 인도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1위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인도 전체 CTV 시장은 올해 1250만대, 210억 달러 규모로 2011년까지 연평균 23%(매출기준)의 가파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특히 올해 53억 달러로 전체 시장의 25% 수준인 평판 TV(LCD,PDP)의 경우 오는 2010년엔 190억 달러로 커져 전체 시장의 50%를 넘어선 뒤, 2011년에는 280억 달러 규모(62%)로 커질 전망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