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경력세탁' 후 금융회사 재취업 여전

최종수정 2008.10.05 11:30 기사입력 2008.10.05 11:30

댓글쓰기

금융감독원 고위직들의 '경력세탁' 후 금융회사 재취업 논란이 올해 국정감사장에서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금감원이 5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주당 이석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공직자윤리법상 취업제한 대상인 2급이상 고위직 퇴직자 10명이 올해들어 새로 금융회사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상 금감원은 2급 실·국장 이상의 직급에서 그만둘 경우, 퇴직후 2년 동안 퇴직전 3년간 업무와 연관성이 있는 금융기관에 취업시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승인을 받아야한다.

하지만 퇴직 전 인력개발실, 총무국, 소비자보호센터, 해외사무소 등 금융감독 업무와 직접 관련 없는 부서에서 근무한 뒤 금융회사로 옮겨 '경력세탁'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꾸준히 제기됐다.

올해도 금융회사 재취업자 10명 중 7명의 퇴직 직전 소속부서가 인력개발실과 해외사무소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퇴직한 달과 재취업한 달이 모두 똑같아 현직에 있는 동안 금감원의 감독대상인 금융기관과 재취업을 협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현상은 해마다 되풀이되고 있다. 2007년에 퇴직한 후 금융회사에 재취업한 금감원 고위직은 21명이었는데 이중 퇴직전 소속부서가 소비자보호센터인 사람이 6명, 인력개발실이 5명, 총무국 소속이 2명이었다.

2006년에는 재취업자 15명 중 임원 1명을 제외한 14명 전원이 인력개발실(7명), 소비자보호센터(3명), 지역출장소(3명), 총무국(1명) 등 금융감독업무와 관련없는 부서에 있었다.

이석현 의원은 "수년째 제기되고 있는 금감원 퇴직자들의 금융기관 재취업 문제에 대해 뚜렷한 개선방안이 마련되지 않은채 올해도 10여명의 퇴직자들이 재취업한 것은 문제"라며 "특히 '경력세탁' 문제가 또다시 제기되고 있다는 점에서 금감원은 퇴직자들의 재취업에 관한 내부규정을 재정비해야한다"고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