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中企 총액한도대출 확대 검토

최종수정 2008.10.01 10:48 기사입력 2008.10.01 08:53

댓글쓰기

한국은행 이성태 총재
미국 구제금융안 합의 불발로 중소기업들의 자금 유동성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한국은행이 중소기업의 총액한도대출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총액한도대출이 확대되면 은행들이 낮은 금리로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의 자금 유동성도 숨통이 트이게 된다.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는 1일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시장에 유동성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추가로 총액한도대출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액한도대출은 특정부문에 대한 금융기관의 대출실적에 따라 자동배정되던 기존의 대출제도를 대신해 도입된 것으로 특히 중앙은행 대출제도 본연의 기능인 유동성 조절 기능을 수행하면서도 중소기업, 수출기업, 지방기업 등에 대한 자금지원을 촉진할 수 있는 기능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제도다.

다시말해 한은이 총액한도대출을 늘려주면 은행들이 낮은 금리로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에 유동성을 풍부하게 공급할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총액한도 대출은 한은 금통위원들의 의결이 전제된 사항인만큼 회의 결과가 주목을 끌고 있다. 업계에서는 상황이 시급할 경우 금통위원들이 정기회의가 아닌 긴급회의를 열어 이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도 높다고 보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총액한도대출 확대 여부는 금융통화위원회가 결정할 문제"라고 전제한 뒤 "한은이 중소기업 지원에 나서는 은행들에 대한 백업(Back-Up)을 충실히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금융위 요청에 따라 금통위원들이 회의에서 총액한도대출 확대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긴급회의에서 결정할 지 정기회의에서 결정할 지는 말하기 어렵다. 확대방안은 금통위원들이 결정을 해야할 문제인만큼 확대가 가능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