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J수사 급물살..임직원 명의 30여개 차명계좌 추적(상보)

최종수정 2008.09.29 16:49 기사입력 2008.09.29 16:49

댓글쓰기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개인자금과 관련한 살인청부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경찰이 차명계좌로 의심되는 이 회사 임직원 명의의 계좌 30여개에 대해 계좌추적을 벌이는 등 상당히 속도를 내고 있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이번 사건의 자금 추적 과정에서 임직원들의 차명으로 운영된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들이 드러났남에 따라 이 계좌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이다.
 
경찰은 이 계좌 명의자들이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 명의를 도용당한 것인지, 회사 관계자의 종용에 의해 명의를 빌려 준 것인지 등을 밝혀내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지금까지의 경찰 조사 결과 차명 계좌는 모두 CJ 관계자들의 것이 맞지만 확인된 인물 중 특별한 고위 임원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자금을 관리했던 이씨는 경찰에서 모두 300억∼400억원대 규모의 자금을 운용했다고 진술했지만 이중 170억여원을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 지목된 박모 씨와 함께 석모도 온천개발사업에 투자하는 등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해당 차명계좌들의 자금 흐름을 추적해 돈의 조성 경위ㆍ비자금 의혹 진위ㆍ금융실명제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특히 차명계좌들이 이씨 등 회사 관계자나 대주주측에 의해 조성돼 대주주의 재산을 관리하는 데 활용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삼성 비자금 사건'과 맞먹는 일대 파문이 일 수 있다는 지적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그러나 경찰 측에서는 아직까지는 의심을 갖고 자금의 성격을 규명해 나가는 단계로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씨와 친구 안모(41)씨에 대해 살인교사 등 혐의로 이날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경찰은 또 이씨가 온천개발사업과 관련한 부지 구입시 CJ 계열사 대표이사의 도장을 임의로 사용해 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혐의(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 행사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