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당국 "신주인수권 취득은 납세자 이익보호"

최종수정 2008.09.29 15:28 기사입력 2008.09.29 10:59

댓글쓰기

미국 재무부의 고위 당국자는 구제금융 법안이 금융회사의 신주인수권(워런트)를 구입하는 방안에 대해 납세자의 이익을 보호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2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의회에 합의한 법안 내용에 대해 기자회견을 통해 신주인수권 취득은 주가 상승 국면에서는 납세자의 몫이 되지만 주가 하강 국면에서는 납세자를 보호하는 방법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 당국자는 또 "미국 은행뿐 아니라 외국 은행의 신주인수권 취득도 가능하다"며 "법안내용 대로 미국에서 규모가 큰 외국 은행의 경우는 신주인수권 취득이 검토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정부보증 프로그램에 대해서도 "금융회사들은 자산을 정부에 매각할 지 손실을 보증받을 지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지적한 뒤 "디스카운트로 거래되고 있는 채권은 이론적으로는 프리미엄을 지불해 보증을 얻는 것이며, 따라서 액면가로 환불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시 말해 채권의 거래가와 액면가의 차이가 거의 프리미엄이라고 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정부의 자산 인수 방식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당국자는 "인수 방법은 역경매 뿐이 아니라 시장에서 통용되는 다른 방법도 다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