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타법인 출자 및 처분 금액 증가

최종수정 2008.09.29 12:00 기사입력 2008.09.29 12:00

댓글쓰기

올해 1월부터 9월25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타법인 출자금액 및 출자지분 처분 금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증권선물거래소에 따르면, 1월1일부터 9월25일까지 상장법인의 타법인 출자 또는 출자지분 처분 공시내용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상장법인 타법인 출자 총액은 11조414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자건수는 183건으로 전년동기대비 29.79% 증가했으며 1사당 출자금액 평균은 89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2.73% 늘었다.

타법인 출자지분 처분 총액은 2조277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5.32% 늘었다.

처분건수는 55건으로 전년동기 64건대비 14.06% 감소한 반면 1사당 처분금액 평균은 50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6.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타법인 출자금액이 가장 많았던 종목은 대우건설로, 대한통운의 경영참여를 위해 1조6457억원을 출자했고, 현대미포조선이 CJ투자증권에 7050억원을, 국민은행이 카자흐스탄 Hoint Stock Company Bank CenterCredit에 6213억원을 출자해 뒤를 이었다.

타법인 출자지분처분의 경우 CJ가 CJ투자증권의 지분 5605억원 규모를 처분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고, 뒤를 이어 SK네트웍스가 SK텔레콤의 지분 2192억원 규모를 처분, 금호산업이 대한통운의 지분 1468억원 규모를 처분해 뒤를 이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