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난지한강공원 '생태테마공원'으로 탈바꿈한다

최종수정 2008.09.29 11:15 기사입력 2008.09.29 11:15

댓글쓰기

난지한강공원이 세계적인 생태테마공원으로 변모한다.

서울시는 29일 난지한강공원 특화사업 착공식을 갖고 2009년 10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변물놀이장

난지한강공원 프로젝트는 서울시가 민선4기 중 완공을 목표로 역점을 두고 추진중인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의 4개 권역 한강공원 특화사업 중 반포, 뚝섬, 여의도 한강공원 특화사업에 이어 마지막으로 진행되는 공사다.

총 6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접근성을 개선하는 한편 생태습지원 확충 등 세계적인 생태테마공원으로 조성한다.

또 인라인스케이트 파크, 캠핑장, 물의 광장(멀티폰드), 요트마리나 등 레저·문화공간을 조성한다.
요트마리나

우선, 접근성을 대폭 개선한다. 상암DMC, 월드컵공원에서 자유롭게 보도로 이용할 수 있도록 평화의 공원 연결브릿지, 중앙연결브릿지를 설치할 계획이다.

자동차전용도로인 강변북로(서울→일산 방향) 이용시민의 난지 한강공원으로의 접근 불편을 개선하기 위해 지하복합연결통로를 설치하고 생태통로를 통해 동물의 이동이 용이하도록 해 생물종의 다양성을 높이기로 했다.

생태계도 되살린다. 기존 습지 정비 및 한강하상 여과수 유입을 통해 생태습지를 확충하고, 수생식물을 식재해 다양한 수생태계를 복원하기로 했다.
중앙브릿지

외래 유해수종을 제거하고, 습지식물 및 자생초화류를 식재해 생물종 다양화 및 생물 서식공간 조성할 예정이다.

기존 콘크리트 옹벽 호안을 철거하는 동시에 식생보완을 통해 생태·친수 호안으로 바꿔 야생초원, 생태습지원, 생태섬을 연계하는 체험 학급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레저·문화공간도 대폭 늘린다. 요트 이용시민 증가에 대비, 마리나 시설을 확충하는 것은 물론 인라인스케이트 파크, 익스트림 바이크 시설 등을 만들 계획이다.

환경놀이터, 물의 광장(멀티폰드), 강변물놀이장 등 친환경·친수 공간을 조성해 가족단위의 여가·휴양 공간도 제공키로 했다.
생태습지

서울시는 난지한강공원 공사에 따른 생태계·환경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공사시기 및 구간 조절, 보호종에 대한 모니터링, 쓰레기 차단막 설치 등의 '자연생태계 보존 대책'과 '환경 피해 저감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공사기간중 캠핑장, 운동장 등의 시설물을 비롯한 공원 이용을 제한한다. 하지만 기존 차도를 이용해 대체 자전거 도로와 보행로를 마련하고, 수상면허시험장, 수상스키장, 선착장 등의 수상시설물 이용을 위한 보행로를 확보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통해 한강을 시민의 쾌적한 쉼터, 관광객을 끌어모으는 매력적 명소로 만들겠다"며 "4대 권역 한강공원 특화사업과 함께 서울의 세느강, 서울의 템즈강으로 다시 태어날 한강을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