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의회, 7000억달러 구제금융안 합의

최종수정 2008.09.29 10:18 기사입력 2008.09.29 10:16

댓글쓰기

미국 의회는 28일(현지시간) 진통 끝에 정부가 요청한 구제금융 법안에 대해 합의함으로써 29일 하원 표결을 앞두게 됐다고 CNN 등 주요 언론들이 이날 일제히 보도했다. 상원에서는 다음달 1일까지 표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합의안에 따라 미 정부가 요구한 7000억달러의 구제금융을 의회가 수용함으로써 이를 통한 금융기관의 부실 모기지 자산 매입이 가능해졌다.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우선 7000억달러를 단계적으로 지원하고 그 가운데 2500억달러는 즉각 집행, 1000억달러는 대통령이 필요성을 입증할 경우 추가 승인키로 했다.

나머지 3500억달러는 의회 표결을 거쳐 승인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의회가 승인을 거부하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 이럴 경우 의회는 재적 3분의 2 이상의 반대가 없는 한 3500억달러의 공적 자금을 승인하게 된다.

긴급 구제금융안 통과에 따라 대규모 자금이 빠른 시일 내 들어올 수 있다는 점에서 증시에는 단기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금융 부문의 경우 긴급 자금 수혈이 가능해지면서 지원 받는 기업 주식은 급반등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금융시장 전반으로 본다면 불안감은 여전하다. 이런 부담으로 증시 반등은 기대에 못 미칠 전망이다. 따라서 당분간은 베어마켓 랠리에서 벗어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7일 정례 라디오 연설에서 이번 구제금융 조치에 대해 "월스트리트가 아닌 메인스트리트(중소 상공인)를 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버락 오바마 민주당 대선 후보와 존 매케인 공화당 대선 후보도 이날 구제금융 법안에 지지를 표하면서 조속한 의회 통과를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