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인터 '비전 2015' 에너지·광물 개발 박차

최종수정 2008.09.29 06:00 기사입력 2008.09.29 06:00

댓글쓰기

에너지·광물자원개발사업 정착 시킬 것
GE·일본 종합상사 벤치마킹

윤병은 대우인터내셔널 대표이사가 27일 경기도 용인 웰리브퓨처센터에서 개최한 '2008 전사 워크샵'에 참석, 직원들에게 '비전 2015'를 설명하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이 전사적 장기 발전전략을 담은 '대우인터내셔널 비전 2015'를 통해 현금창출사업으로 에너지·광물 자원개발사업을 정착시키겠다고 27일 밝혔다. 신 성장사업으로는 투자은행(IB) 및 해외 인수·합병(M&A) 사업이 언급됐다.

대우인터는 이날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웰리브퓨처센터에서 전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08 전사 워크샵'을 실시했다.

아울러 이날 발표한 '비전 2015'를 통해 사업본부별로 2012년 비전과 5개년 중장기 경영목표 및 달성전략, 전사적 장기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대우인터는 현재의 신성장사업인 에너지·광물 자원개발사업을 중점 발전시켜 2012년부터는 무역, 유통·제조, 에너지·광물 자원개발사업을 회사의 현금창출사업으로 확고하게 정착시킬 방침이다.

또한 미래의 신성장사업으로 IB 및 M&A 사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해 미래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인터는 이를 통해 2015년까지 연평균 매출 15%, 영업이익 27%의 고성장세를 유지해 2015년에는 연간 매출 30조, 영업이익 8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대우인터는 지난 5년간 평균 매출 신장율이 21%에 달하는 등 전반적인 영업실적에서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회사의 재무건전성 확보, 지속적인 대외신인도 향상 및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비전 2015'의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 왔다.

윤병은 대표이사는 이날 "에너지 및 금융사업 등 신성장동력의 확보를 통해 지속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를 정착시킨 GE와 일본 종합상사들을 벤치마킹해 미래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후 2015년까지 세계적 수준의 수익창출 능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기업 가치를 창출하여 명실상부한 'World Best Global Trading & Investment Company'로 성장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