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좌편향 교과서 개정 요구 '봇물'..교과부 속내는?

최종수정 2008.09.22 15:29 기사입력 2008.09.22 09:08

댓글쓰기

든든한 지원군 내심 반가워.."연내 수정 완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계에 이어 국방부.통일부 등 정부 부처, 여당인 한나라당까지 좌편향 교과서 바로잡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보수 인사들로 구성된 시민사회단체인 '교과서 포럼'도 일부 근현대사 교과서에 대해 교육과학기술부에 수정을 요구 좌편향 교과서 개정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교과서 개정의 중심에 서 있는 교육과학기술부는 내심 각계의 지원사격을 환영하고 있는 분위기다.

교과부는 이명박 정부로 출발한 이후부터 교과서 수정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왔다.

김도연 전 교과부 장관은 지난 5월 공개석상에서 "현재의 역사교육은 편향돼 있다"며 공식적으로 문제제기를 했다. 이어 7월 국무회의 석상에서도 "현재 교과서가 좌편향돼 있어 청소년들이 반미ㆍ반시장적 성향을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었다.

이같은 김 전 장관의 발언에 야권과 진보학계의 비난이 빗발치듯 쏟아졌었다.

그럼에도 교과부는 각계의 수정요구사항을 교과서 집필위원측에 전달하는 등 수정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하반기가 시작된 이후 교과부는 든든한 지원군을 얻었다.

이달만해도 교과서포럼은 물론, 국방부 통일부 등 각계의 공식적인 수정 요청이 시작됨으로써 교과서 수정 작업이 탄력을 받게 된 것.

교과서 내용 개정에 대한 각계 요청은 매년 있어 왔지만 올해의 경우 정권이 바뀌면서 교과서 수정에 대한 보수단체의 입김이 한층 거세졌다는 분석이다.

지난 10년간 구축된 좌편향 교과서를 이번 기회를 통해 전면 개정하겠다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대한상의는 경제, 사회, 국사, 근현대사 등 4개 과목의 교과서 60종을 분석한 결과 337건의 왜곡,오류 사항을 찾아냈다며 교과부에 개선의견을 냈고, '교과서포럼'도 금성출판사의 근현대사 교과서 내용 중 31개 항목, 56개 표현이 좌편향적이라며 교과부에 수정을 요청했다.

통일부는 김대중 정부에서 통용된 '햇볕정책'이라는 용어를 '화해협력정책'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요청했으며 국방부는 전두환 정권에 대한 제주4ㆍ3사건과 전두환 정권 등에 대한 기술내용의 수정을 요구했다 논란이 일자 철회했다.

거세지는 각계의 교과서 개정 요구에 교과부는 "연내로 수정 작업을 완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과부 관계자는 "사실상 교과서 수정에 대한 최종 권한은 집필자들에게 있지만 (개정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는 만큼 의견이 반영될 것으로 본다"며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개정 작업을 완료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