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내년 '인턴 공무원' 1만명 선발

최종수정 2008.09.21 22:18 기사입력 2008.09.21 21:10

댓글쓰기

고용상황 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사회적 문제로 자리잡고 있는 청년층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년 이른바 '인턴 공무원' 1만명을 선발키로 했다.

'인턴 공무원'이란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정부산하기관 등에서 일하며 경험을 쌓는 공공부문의 인턴 직원.

지금까지 일부 지자체나 부처에서 임시·일용직으로 청년실업자들을 고용한 적은 있었지만 이같은 범 정부 차원의 대규모 인턴 직원 선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21일 기획재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9일 강만수 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9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공공부문 청년인턴제 도입 방안'을 확정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용 규모는 각 부처와 산하기관 정원의 1% 범위 내에서 국방부와 교과부를 제외한 중앙부처 3000명, 지자체 3000명, 그리고 그밖의 정부 산하기관에서 4000명 등 총 1만여명을 선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급여는 기본급 월 100만원에 시간외 수당이 별도로 지급된다. 1년 단위의 계약직 형태이며 국민연금, 건강보험, 고용보험, 산재보험 등 4대 보험혜택은 기본적으로 주어진다.

다만 전일제(Full time)로 근무해야 하기 때문에 대학 재학생은 모집자격에서 제외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각 부처 및 기관 사정에 따라 채용인원에 세부적인 조정이 있을 수 있지만 내년에 대략 1만여명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