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통일부, '햇볕정책' 교과서 용어 수정 요청

최종수정 2008.09.20 18:17 기사입력 2008.09.20 11:52

댓글쓰기

통일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북한에 대한 보수적 색채의 표현을 요구하는 내용의 한국 근·현대사 교과서 개정 의견을 냈다.

교육과학기술부가 20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권영진 의원에게 제출한 '고교 교과서 한국 근·현대사 개선요구'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교과서 6종 58개 항목에 대해 수정 보완을 제안했다.

통일부는 김대중 정부에서 '햇볕정책'이라는 용어를 '화해협력정책'으로, '박정희 정부는 통일문제보다는 경제개발문제에 집착하였고'를 '박정희 정부는 통일문제보다는 경제개발에 우선순위를 두었고'로 각각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북한체제의 고착화와 북한의 변화(제목)'를 '북한 유일지배체제와 북한의 변화'로, '북한의 문화는 남한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통문화의 영향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를 '북한의 문화는 남한에 비해 개방되어 있지 않고'로 바꿀 것을 주문했다.

금성출판사 교과서의 '사회주의 국가건설이라는 이념적 명분을 가지고 있었으며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던 김정일 측은'이라는 구절은 김일성의 반대파 숙청이 합리적이라는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로 수정.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상의도 '좌편향 교과서' 수정을 요구하는 개정 의견을 냈다.

상의는 '1950년에 6.25 전쟁이 일어났다'(대한교과서)를 '1950년 북한의 김일성은 6.25 전쟁을 일으켰다'로, '새마을 운동은 박정희 정권의 독재를 정당화하는데 이용되기도 했다'(금성출판사)는 '새마을운동은 민간의 자발적 운동이었다. 오늘날 많은 나라들에 학습의 대상이 되고 있다'로 고칠 것을 요구했다.

또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했다'(법문사)라는 표현에는 '남북정상회담은 방식이나 격식의 측면에서 북한에 끌려다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를, '6.15 남북공동 선언이 발표된 이후 (중략) 통일의 전망을 밝게하고 있다'(대한교과서)에는 ' 북한은 그 이면에서 핵무기를 개발해 한반도의 안정을 해치고 있다'를 각각 추가할 것을 주문했다.

이 밖에 재벌 중심 구조의 부작용을 지적하는 표현에 대해선 '한국의 재벌중심적 경제개발전략은 다른 제3세계 나라에 비해 빠른 경제 성장을 가능하게 했다'고 추가 기술할 것을 요구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에 실형 선고 가능성도?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