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닥 5년 연속 적자땐 '퇴출'

최종수정 2008.09.12 16:24 기사입력 2008.09.12 15:46

댓글쓰기

앞으로 코스닥 소속 기업이 5년 연속 적자를 낼 경우 강제 퇴출된다.

증권선물거래소는 '상장퇴출제도 선진화 방안'을 통해 마련한 이같은 내용의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 상장규정 개정(안)이 12일 금융위원회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영업손실이 4년 연속 지속된 코스닥 상장사는 관리종목에 지정되고, 5년 연속시 상장폐지된다. 다만 상장폐지의 기산시점은 소급적용하지 않고 2008 회계년도부터 계산해 적용된다.

상장폐지되는 시가총액 최저 요건도 상향됐다. 코스닥 상장사는 현재 20억원에서 40억원으로, 유가시장(코스피) 종목은 현행 25억원에서 50억원 이상으로 높아졌다.

또 코스닥 상장사는 공시 위반으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된 후 고의 중과실로 공시 의무를 위반해도 퇴출된다.

특히 코스닥시장에 우회상장하려는 비상장기업은 자기자본이익률(ROE) 10%(벤처 5%), 당기순이익 20억원(벤처 10억원), 자기자본 30억원 등의 요건을 추가로 갖춰야 한다.

코스닥 상장사의 임원은 의무적으로 금액에 관계 없이 횡령·배임 관련 공시를 해야 하며 해당 기업은 횡령액 상환여부 및 고소 취하여부 등 진행사항을
공시해야 한다.

코스닥 상장사는 또 공시의무 위반으로 불성실 공시법인으로 지정된 이후 누계벌점이 10점 이상 또는 불성실공시로 인해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면 '개선계획서'를
만들어 이행해야 한다.

반면 외국기업의 국내상장 부담은 완화됐다. 신규상장 주식예탁증서(DR) 수량 범위내 주식예탁증서와 외국원주권 전환의 경우 추가 및 변경상장절차를 생략하고 신고로 대체할 수 있다. 또한 부동산 투자회사의 원활한 상장지원을 위해 부동산 투자회사법 개정사항을 반영하여 부동산투자회사 자본금 요건은 현행 250억원에서 100억원 이상으로 낮아졌다.

증권거래소는 "상장적격성을 갖춘 국내외 우량기업에 증시 문호가 넓어져 해외 선진거래소와 경쟁기반을 구축했다"며 "퇴출요건의 실효성을 제고함으로써 부실기업의 조기퇴출 역시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맞춤형 상장요건 도입 등을 내용하는 하는 상장제도는 오는 10월1일, 상장폐지 실질심사 강화 등 퇴출제도는 자본시장통합법 시행시기에 맞춰 내년 2월4일부터 각각 시행될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