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강만수 발언' 대국민협박이냐"

최종수정 2008.09.08 22:01 기사입력 2008.09.08 18:25

댓글쓰기

야권은 8일 "추가경정 예산을 통해 한국전력과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보조금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기·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대국민협박"이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법에도 없는 추경안을 제출해 놓고 야당과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이 책임 전가성 협박을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강 장관이 반성하기는 커녕 이번에는 추경안을 갖고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며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선진당 류근찬 정책위의장도 같은 날 정책성명을 통해 "공기업의 민원을 해결해 주지 않으면 요금을 올리겠다고 하는 것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강 장관은 이러한 협박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하며, 한전과 가스공사에 대한 1조2500억원 보조금 지원은 전액 삭감돼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전기.가스요금 인상을 추경안과 흥정하듯이 얘기하는 것은 비뚤어진 포퓰리즘이자 앞뒤고 맞지 않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