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무위, 총리실 추궁 '컨트롤타워 없어'

최종수정 2008.09.08 15:54 기사입력 2008.09.08 15:54

댓글쓰기

8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국무총리실의 정책조정이 도마에 올라 여야 의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권택기 한나라당 의원은 "국무총리실이 촛불정국을 거쳐 지난 7월 정책조정기능을 보강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조정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박종희 의원도 "총리실의 기능이 갑자기 줄었고 기능은 백화점식으로 나열되고 있다"면서 "촛불시위, 종교계 갈등, 외환위기설 등에서 '컨트롤타워'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진복 의원은 '9월 금융 위기설'과 관련 "경제위기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총리실은 위기가 발생하면 전체를 통제할 수 있는 기능이 있느냐"고 몰아붙였다.

김동철 민주당 의원은 "청와대의 전횡을 막기 위해 총리가 존재한다"며 "국정운영실과 비서실을 분리 운영, 국정현안을 적극적으로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조문환 의원은 불교계와의 갈등에 대해 "불교계가 4개 요구사항을 내놓은지 3개월이 됐는데 정부는 우왕좌왕하는 모습"이라며 "예전 정부에서 어떻게 대처했는지 연구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재형 민주당 의원도 "총리실이 불교계 문제를 놓고 국민과 대화를 추진하는게 어떠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조중표 국무총리실장은 "국무총리가 관계장관회의에서 종교편향이 없도록 강력히 말했고 전 부처에도 문서로 시달했다"면서 "불교계 요구 가운데 수배자를 풀어달라는 부분은 할 수 없다"고 답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