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하키 국가대표 감독 등 102명 납품비리 적발

최종수정 2008.09.08 13:46 기사입력 2008.09.08 13:46

댓글쓰기

하키장비 구입대금 횡령과 납품 비리 등으로 대한하키협회 간부와 전.현직 국가대표 감독 등 102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남지방경철청은 하키장비 공급 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7억여원의 대금을 청구해 1억4000만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사기, 뇌물공여 등)로 납품업자 한모(49)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한씨와 짜고 장비구입 대금을 빼돌리거나, 한씨로부터 납품 청탁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배임 수재, 뇌물수수 등)로 모 대학 감독 신모(63)씨 등 90여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장비 구입대금 횡령과 함께 국가대표 선수 해외전지 훈련비를 임직원 성과금으로 지급한 혐의(보조금의 예산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하키협회 양모(55) 사무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하키 체육특기생 입학 청탁 대가로 학부모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배임 수재)로 모 대학 전 감독 권모(54)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비납품업자 한씨는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일선 학교 하키팀에 장비를 납품하면서 단가를 부풀리거나 실제 공급하지 않은 장비를 포함시켜 허위 납품서를 작성, 제출하는 수법으로 모두 7억400만원을 청구해 20% 가량인 1억4000여만원의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납품업자 한씨는 이 과정에서 신씨 등 60여명의 학교 감독에게 납품 청탁 대가로 각각 100만원에서 2천여만원의 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이들 감독 중 상당수는 한씨와 짜고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의 장비구입 대금을 송금받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 중 특히 하키 여자 국가대표 감독 유모(51)씨는 2005년과 2006년 6회에 걸쳐 2200만원의 장비 대금을, 남자 국가대표 감독 조모(55)씨는 2006년 3회에 걸쳐 360만원의 대금을 각각 가로챈 혐의로 입건됐으며 전직 국가대표 감독 4명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양 사무국장은 2004년부터 2007년까지 8천여만원의 장비구입 대금을 빼돌려 개인 빚을 갚는데 사용했고, 2007년 국가로부터 보조받은 6100만원의 국가대표 선수 해외전지 훈련비를 임직원 성과금으로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국가대표 하키팀은 뉴질랜드로 해외 전지 훈련을 갔으나, 이 경비는 하키협회장으로부터 찬조받은 돈으로 충당됐다고 경찰측은 설명했다.

한편 모 대학 전 감독 권씨는 2004년 학부모 4명으로부터 하키 체육특기생 입학 청탁과 함께 모두 57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가 하키 장비와 용품을 전국에 독점 공급하는 과정에서 저질러진 고착화된 관행적인 비리이며 이번에 전국 75개 하키팀 중 무려 67개 팀 관계자가 입건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스포츠 장비와 용품 납품 비리와 체육특기생 부정입학 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