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체포동의안 재상정하겠다"

최종수정 2008.09.08 09:31 기사입력 2008.09.08 09:31

댓글쓰기

홍준표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8일 논란이 되고 있는 문국현·김재윤의원 체포 동의안과 관련 "국회의원 체포동의안이 72시간 이후 자동 폐기된다는 조항이 없다, 야당을 설득해 반드시 재상정하겠다" 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에 출연해 이와같이 밝히고 " 김형오 국회의장에게는 체포동의안의 직권 상정 여부를 결정하는 권한밖에 없다" 면서 "마치 행정부에 불구속 수사를 하라고 지시를 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삼권분립에 어긋나는 월권이다" 고 선을 그었다.

그는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는 상황에선 불구속 수사가 원칙이라는 주장에 대해선 "사법적인 판단은 검찰과 법원이 하는 것"이라며 "국회는 체포동의안에 동의를 해줄 지 여부만 결정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어청수 청장 사퇴요구등 불교계와의 갈등에 대해 "사퇴는 본질이 아니다. 불교계가 양해하리라 믿는다"고 말해 경질 등 인사 조치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불자들의 자존심 회복과 종교 중립 의지를 표시하면 어청수 경찰청장이 불교계를 찾아가서 사죄의 말을 드리는 게 옳다" 고 덧붙였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