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량의약품 92% 회수 안돼"

최종수정 2008.09.08 09:03 기사입력 2008.09.08 09:03

댓글쓰기

불량의약품 회수율이 극히 저조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임두성(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회수대상 불량의약품 회수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6~2008.6월까지 회수대상 의약품 총 120건에 대한 회수율은 8.1%에 그쳤다.

회수명령은 2006년 25건, 지난해 77건, 올들어 6월까지 18건이 내려졌으며 회수율은 같은 기간 5.6%, 8.4%, 10.8%로 집계됐다.

A제약사의 경우 지난해 무려 17회나 적발돼 해당 의약품들을 모두 회수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회수된 의약품들은 전무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한방제제를 많이 생산하는 D제약의 경우 최근 5년 동안 40번의 행정처분을 받는 등 일부 제약사의 안전 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불량의약품의 회수율이 저조한 것은 보건당국이 회수명령을 내릴 때 업체로부터 회수계획과 회수결과를 증빙자료로만 보고받을 뿐 현장 확인이 미흡하기 때문이라고 임두성 의원은 지적했다.

한편 식약청이 제출한 '제약회사 행정처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4년 이후 제약회사 673곳이 총 2378건의 행정처분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392개 업체(58.2%)는 2회 이상 제재를 받았다.

임 의원은 "제약사의 행정처분 재범율을 낮추기 위해 가중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면서"불량의약품에 대한 제조업체의 신속한 보고를 의무화하기 위해 법률 개정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