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건축 조합원당 1173만원 절감"..8.21대책 효과

최종수정 2008.09.08 08:15 기사입력 2008.09.08 08:06

댓글쓰기

재건축 사업기간 단축과 후분양제 폐지 등 8·21 부동산대책으로 재건축단지의 조합원당 부담이 평균 1173만원정도 감소할 것이란 연구결과가 나왔다.

주거환경연구원은 서울 강동구 성내동에 있는 356가구의 재건축 예정 아파트인 'M단지'를 대상으로 지난달 정부가 내놓은 8·21 부동산대책에 따른 재건축 경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연구원은 사업기간 단축과 택지비 감정가 인정금액 상향 등으로 이 아파트의 재건축 비용이 총 41억7683만원(조합원 한 가구당 1173만3000원)이 줄어드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재건축이 추진 중인 M단지는 총 440가구 중 조합원 분이 356가구(80㎡ 124가구, 110㎡ 157가구, 144㎡ 75가구)이며 나머지 84가구(일반분양 50가구와 임대주택 34가구)는 내년 6월께 공급될 예정이다.

이 단지는 8·21대책 중 시공사 조기선정, 안전진단 절차 축소 등을 통해 재건축 기간이 3년에서 1년 6개월로 단축될 경우 재건축조합의 운영비 등 사업성 경비와 직접공사비에 대한 물가상승분 등을 포함해 가구당 991만7000원, 총 35억3000만원의 사업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또 택지비 실매입가를 감정가의 120%까지 인정받고 실 투입비용인 연약지반 공사비를 가산비로 인정받으면 일반 분양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조합은 분양수입을 가구당 405만7000원, 총 14억4400만원 늘어나게 된다.

반면 일반분양분 후분양 폐지에 따른 분양수입 감소분 등으로 가구당 224만1000원, 총 7억9783만원의 부담이 추가된다.

주거환경연구원은 "일부 조합 주장처럼 이번 대책의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특히 사업 초기단계에 있는 재정비사업장의 경우 오래된 사업장보다 운영비와 금융비용 등의 비용절감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