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자금 조성' 강원랜드 동시다발 압수수색(종합)

최종수정 2008.09.03 22:35 기사입력 2008.09.03 21:16

댓글쓰기

<<오전 상황에 추가>>
강원랜드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3일 강원 정선군의 강원랜드와 사장의 사택 및 주요 임원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박용석 검사장)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검사와 수사관 등 30여명을 보내 강원랜드 메인호텔의 지하 1층에 있는 경영기획팀 등 사무실 전체와 정선군 고한읍에 위치한 옛 본사, 강원랜드 기숙사, 고한.사북.남면 지역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 사무실 등에 대한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또 정선군 사북면에 있는 사장 사택과 건설ㆍ시공ㆍ시설ㆍ리조트 업무 등을 총괄하는 레저사업본부장 등의 자택과 서울 강남구 강원랜드 서울사무소에서도 압수수색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검찰은 회계장부와 건설계약ㆍ구매계약 자료, 업무일지, 자금거래내역 등 광범위한 자료를 확보했으며 대다수의 자료가 컴퓨터에 저장돼 있어 이를 내려받는데 많은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수부는 강원랜드가 열병합발전시설 공사를 맡긴 K사 등 여러 업체들을 통해 공사비를 과다 지급한 뒤 되돌려 받는 수법 등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관계에 로비를 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해왔다.

로비 대상으로는 강원지역 정치인들과 고위 공무원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지만 검찰은 "로비와 관련한 첩보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며 침묵을 지켰다.

검찰은 강원랜드의 김모 전 시설개발팀장이 허위서류를 작성해 K사가 금융기관으로부터 에너지합리화 자금 97억여원을 대출받을 수 있게 도와주고 대가로 85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밝혀내 지난달 29일 김씨를 구속했다.

검찰은 K사가 대출받은 97억여원 가운데 30억원 정도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보고 이 돈이 비자금으로 조성돼 로비에 사용된 것은 아닌지 추적 중이며 이날 압수수색도 강원랜드의 전반적인 자금흐름을 살펴보기 위한 조치로 전해졌다.

아울러 검찰은 주요 관계자들을 출국금지하는 한편 압수물 분석과 계좌추적 경과에 따라 강원랜드 측 임원의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감사원도 강원랜드의 경영 전반을 살펴보기 위해 이날 감사팀을 내려보냈다.

한편 검찰은 K사의 자금 중 일부가 한국중부발전 정모 대표에게 건네진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2일 정 대표의 서울 삼성동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