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통신장비 업체 납품 비리 의혹 수사

최종수정 2008.09.03 19:39 기사입력 2008.09.03 19:39

댓글쓰기

검찰이 일부 이동통신장비 제조업체들이 비자금을 조성해 납품업체에 금품 로비를 벌인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윤갑근 부장검사)는 일부 업체들이 대기업에 통신 장비를 납품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오전 수사관 10여명을 급히 파견해 통신장비 업체인 W사와 N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들 업체에서 가져온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분석하고 있으며 조만간 회사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W사는 이동통신장비 제조업체로 국내 이동통신사들에 장비를 공급하고 있으며, 무선 인터넷 솔루션 전문업체인 N는 KTF의 협력사로 광중계기와 RF중계기를 공급해왔다.

검찰은 이들 업체가 실제로 비자금을 관리해 왔는지, 이를 통해 납품 업체로 선정되기 위해 대기업 관계자들에게 돈을 줬는지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