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찬 "방송컴백 후 악플 줄었으면 좋겠다"

최종수정 2008.09.03 17:45 기사입력 2008.09.03 17: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김부원 기자]탤런트 이민영과 이혼 후 2년여만에 방송에 복귀한 이찬이 자신의 진짜 모습을 선보임으로써 악플이 줄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케이블채널 tvN의 '180분-나는 PD다'에 출연하는 이찬은 3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격었던 심적 부담과 앞으로의 각오를 전달했다.

'나는 PD다'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히던 중 이찬은 "그동안 사회면에 났던 제 모습이 아니라, 실제 저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악플이 3000개에 달하기도 하더라. 이번 방송을 계기로 악플이 줄었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또 "예능이나 버라이어티 방송은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다. 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인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계기를 설명했다.

아울러 "막상 PD 일을 해보니 작년에 내게 문제가 있었을 때 많은 분들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던 것이 후회된다. 인터뷰에 다 응해줬어야 했구나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방송제작을 참여하면서 느낀 소감도 전달했다.

'나는 PD다'에 함께 출연하는 이윤석 역시 방송활동을 앞두고 심적 부담이 큰 이찬을 지원사격했다.

이윤석은 "이찬 씨는 그동안 자기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했던 마음이 간절했던 친구다. 시청자께서 방송을 보면서 칭찬할 것은 칭찬하고 혼낼 것은 혼내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영자, 김경민, 이윤석, 이찬 등이 출연하는 '나는 PD다'는 능력있고 자질있는 PD가 되기 위해 섭외, 기획, 취재 등 모든 것을 스스로 처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부원 기자 lovekbw@asiaeconomy.co.kr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asiaeconomy.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