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북구의회 '돈선거' 수사 확대 조짐

최종수정 2008.09.03 16:54 기사입력 2008.09.03 16:54

댓글쓰기

광주 북구의회 의장 선거의 '뒷돈' 의혹 수사와 관련, 검찰이 수사 범위를 북구의회 의원 전체로 확대할 방침이다.

사건을 수사중인 광주지검 특수부(부장 이성윤)는 최운초(63) 의장이 지역구 A국회의원의 부인 J(55)씨에게 건넨 8000만원 중 일부가 몇몇 구의회 의원들에게 전달된 정황을 포착, 구의원 모두를 수사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일 의장선거 당시 구의원들에게 돈을 건네며 지지를 호소한 혐의(제3자 뇌물교부)로 최 의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검찰은 현재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의원들에게서 계좌 거래 내역을 넘겨받아 돈의 흐름을 추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