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판로개척 "기술개발보다 마케팅 강화 필요"

최종수정 2008.09.03 15:11 기사입력 2008.09.03 15:11

댓글쓰기

정부의 기술개발 지원정책 편중으로 인해 중소기업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판로개척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중소기업 마케팅 활성화 방안 심포지엄'에서 이윤보 건국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이같이 제시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술개발뿐 아니라 마케팅 강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정부의 기술개발투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중소기업의 판로 지원은 제자리"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의 성장을 위해 마케팅력 강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올해 정부의 중소기업 지원정책 예산현황을 살펴보면 자금지원은 3조2976억원, 기술지원은 2400억원에 달한다. 반면 마케팅지원은 950억원으로 금액이 매우 작다.

이 교수는 중소기업 마케팅의 문제점으로 △중소기업 제품 품질 및 디자인 경쟁력 낙후 △대기업의 중소기업에 대한 납품단가인하 관행 지속 △기업과의 관계에서 중소기업 가격협상력 불리 △국내시장 소비심리 위축에 따른 중소기업 판로 문제 가속화 등을 꼽았다.

또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중소기업 제품 품질 및 디자인 경쟁력 강화 △중소기업 신제품 개발여건 조성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공정거래 촉진 △소상공인 마케팅 지원을 통한 자생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 교수는 "대내외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며 "중구난방식 정책지원ㆍ시책이 아닌 중소기업에게 접근가능성과 이용편리성을 줄 수 있는 실질적인 혜택과 지원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시장의 패러다임이 제품중심→생산중심→마케팅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마케팅은 유통중심→관리중심→전략중심→관계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어 이에 맞는 정책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선진국의 중소기업 마케팅 지원체계의 연구와 조사를 통해 무조건적인 제도도입의 필요성만을 주장하기 보다는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