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인촌, "문화지원 사업 대폭 지방으로 이관"

최종수정 2008.09.04 07:05 기사입력 2008.09.03 15:06

댓글쓰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문화예술위원회의 정책기능을 강화하고 문화지원 사업을 대폭 지방으로 이관할 계획이다.

3일 낮12시 유인촌 문화부 장관은 국립중앙박물관 거울못 레스토랑에서 새정부 문화정책 기조 및 예술정책을 발표했다.

이날 유 장관은 중앙행정기관 중심으로 이루어진 문화예술 지원행정 체제를 전면적으로 개편하고 "지원사업을 대폭 지방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정책 기능을 강화하고 기금조성과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우리 예술의 역량을 높이는 위원회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번 정책발표에 의하면 기금운용심의회와 문화예술위원회는 분리운영하게 된다. 또 위원장을 제외한 위원의 기금운용심의회 당연직 참여를 제한하고 현장예술인 2인을 추가로 위촉한다.

그는 특히 우리문화 해외소개, 지역문화 활성화, 신진예술가 발굴 등 국가가 해야할 일을 제외한 나머지는 지방단체들이 맡아서 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위원회의 업무를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국립예술기관을 수익을 위한 조직이 아니라 대표적인 창작의 중심지로 바꿀 것"이라며 "곧 개관할 명동극장은 '극예술 전용극장'으로 자체 기획·제작한 작품 위주로 공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립예술단체들이 정체돼 있다"면서 "스스로 내부구조를 혁신하는 단체들에게 인센티브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창작활동지원을 위해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저작권 문제와 올림픽 뒷바라지 등으로 정책발표가 늦었지만 실현될 수 있는 정책을 중심으로 구성했다"며 "2010년까지는 문화정책들이 자리잡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