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P "日총리 사임, 국가신용도 영향 없다"

최종수정 2008.09.03 14:14 기사입력 2008.09.03 14:14

댓글쓰기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의 사임이 일본의 국가 신용등급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S&P는 후쿠다 총리의 사임이 현재 일본 국가신용등급(AA안정적)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S&P는 일본의 국가신용등급은 중참 양원에서의 여소야대에 따른 정치혼란, 거시경제 정세의 악화, 재정 건전화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처 약화에 의해 서서히 약해지고는 있지만 신용등급을 당장 수정할 만큼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