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LG전자 중남미서 비보이 마케팅

최종수정 2008.09.03 11:00 기사입력 2008.09.03 11:00

댓글쓰기

과테말라, 에콰도르, 베네수엘라에서 비보이 콘테스트 개최

지난달 28일 과테말라에서 열린 비보이 콘테스트에서 중남미 비보이들이 실력을 겨루고 있다.
LG전자(대표 남용)가 젊은 세대의 핵심 아이콘인 ‘비보이(B-boy)’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중남미 지역 뮤직폰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과테말라, 에콰도르, 베네수엘라 등 중남미 3개 국가에서 순차적으로 ‘비보이 콘테스트’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뮤직폰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중남미 휴대전화 시장에서 LG전자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새롭게 출시되는 뮤직폰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승팀에게는 최신 뮤직폰을 제공하며 내년 한국에서 개최할 ‘LG 싸이언 비보이 챔피언십’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LG전자는 행사장에 소비자들이 직접 뮤직폰을 사용해 볼 수 있는 ‘뮤직폰 체험존’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시장 조사기관 가트너는 디지털 음악 기능을 지원하는 중남미 뮤직폰 시장이 2008년 4190만대(34.1%)에서 2011년 1억2765만대(93.6%) 수준으로 약 3배 가량 급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LG전자는 중남미 휴대전화 시장에서 올해 상반기 실적이 작년 대비 63%가 증가하는 등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올 상반기부터 LG-KM500, LG-KM710, LG-KM380 등 3가지 뮤직 전용폰을 중남미 시장에 선보였으며, 향후 뮤직 전용 인터페이스와 디지털 음악 재생 기능을 강화한 뮤직폰 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변경훈 LG전자 중남미지역본부 부사장은 “열정과 패기의 대표적 상징인 비보이가 LG전자 휴대전화의 역동적인 이미지와 맞닿아 중남미의 젊은 세대의 교감을 이끌어 냈다”면서 “LG전자는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중남미 뮤직폰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