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트라, 내년 4월 부품소재 전시회 개최

최종수정 2008.09.03 11:00 기사입력 2008.09.03 11:00

댓글쓰기

코트라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대일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코트라는 내년 4월 킨텍스에서 일본무역진흥회(JETRO)와 공동으로 부품소재 역견본시를 개최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역견본시는 일본의 대기업 및 중견기업들이 필요한 부품에 대한 견본을 전시하고 해당 견본을 생산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을 모집하는 전시회다.

내년에 열리는 역견본시에는 글로벌기업 및 일본 중견기업 3~40개사와 한국 부품·소재 수출업체 150개사가량이 참가할 예정이다.

역견본시는 지난 4월 방일 정상회담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후쿠다 야스오 총리가 부품소재분야 한-일 협력을 합의한 이후 구체적인 협력방안 중 하나다.

코트라와 제트로는 지난 40년간 매년 정기협의회를 개최하면서 양국의 경제협력을 위해 노력해왔다.

한편 우리나라의 대일 무역적자는 작년 299억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리고 올해 1월~7월 대일무역적자가 이미 201억달러를 넘은터라 올해 무역적자 300억달러는 확실히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는 일본에서 부품소재를 수입하여 제품을 만들고 제3 국으로 수출하는 산업구조기 때문에 수출이 늘어날수록 대일 수입도 늘어 무역적자폭은 더욱 확대된다.

손현진 기자 everwhite@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