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화부, 새정부 문화예술정책 발표

최종수정 2008.09.03 11:25 기사입력 2008.09.03 11:25

댓글쓰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는 문화예술사업의 중앙·지방간 협력을 꾀하고 국공립공연장과 예술단체를 특성화하는 등 예술지원방식을 전면 개선키로 했다.

3일 문화부는 새정부의 예술정책으로 ▲문화예술진흥기금 지원방식 개선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운영개선 ▲국립예술기관 특성화를 통한 국가브랜드 재창출 ▲공연 예술 인큐베이팅 제도 도입 등을 발표했다.

문화예술진흥기금 지원사업의 3대 개선방향으로 중앙-지방간 사업협력, 순수예술 자생력 배양, 심의 신뢰성 확보 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문화부는 문화예술사업의 지방이관, 신진예술가 집중 육성, 기금지원위원회 위원 추천제도 폐지 및 일반 미술 애호가들의 심의위원 참여 확대 등의 방식을 도입할 계획이다.

문화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운영 개선을 위해 위원회 정책 기능 강화, 위원회 내 권한 분산, 예술현장의 신뢰회복에 힘쓸 전망이다.

공공기관운영법상의 기금운용심의회를 위원회와 분리운영하며 위원장을 제외한 위원의 기금운용심의회 당연직 참여를 제한하고 대신 현장예술인 2인을 추가 위촉할 예정이다.

또 국립공연장 및 국립예술단체를 기능별 장르별로 특성화 할 예정이다.

국립중앙극장은 전통에 기반한 현대공연예술창조, 예술의 전당은 오페라·발레·고전음악 등 서양장르 공연 중심,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은 무용중심, 대학로 복합공연장 대극장은 연극중심으로 특성화할 계획이다.

문화부는 공연예술분야의 창작을 활성화하기 위해 '창작 팩토리'사업을 시행해 공연예술 인큐베이팅 제도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대본 공모, 쇼케이스, 작품제작 지원, 재공연지원 등을 통해 창작단계별로 우수 콘텐츠를 발굴해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부터 연극과 뮤지컬 분야를 시범적으로 시행하며 향후 장르를 확대할 계획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