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감사원, 금품수수 공무원 7명 징계요구

최종수정 2008.09.03 10:08 기사입력 2008.09.03 10:08

댓글쓰기

감사원은 3일 취약시기 공직기강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금품을 수수하거나 공금을 횡령한 공무원 7명을 적발해 해임·정직 등의 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에 따르면 전남 완도군청 소속 직원 A씨는 2005~2007년 쓰레기봉투 판매 및 관리 업무를 담당하거나 총괄하는 과정에서 마을 이장 등 주민들에게 인상된 가격으로 쓰레기봉투를 판매하고 보관하던 판매대금중 349만원을 개인용도 등으로 사용하는 등 횡령했다.

태백관광개발공사 직원 B는 지난해 '서학 U-리조트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사업'(사업비 37억2900만원) 업무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관련업체로부터 252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뒤 프로그램개발 협력업체를 교체토록 하는 등 부당행위를 해 감사원의 징계요구를 받았다.

충북 C군청 소속 직원 D는 2006년 생활폐기물 소각처리시설 운영에 필요한 기능직 직원을 채용하면서 폐기물처리기사 자격증 원본 확인을 소홀히 해 국가기술자격증을 위조한 사람이 부당하게 임용됐다.

강원대 교수 E는 대학 총장에게 허가를 받지 않고 모업체와 자문계약을 체결한 뒤 2006년부터 총 2억2491만원의 연구비 및 자문료를 수령하고서도 이에 대한 간접연구경비 1629만원을 산학협력단장에게 납부하지 않았고, 충남대 교수 F는 대학 총장 등에게 보고하지 않은 채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모 주식회사에 자문을 해주고 총 3억3500만 원의 자문료를 지급받아 개인적으로 사용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