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8월 전세자금 보증 2592억원...전월比 2% ↓

최종수정 2018.09.06 20:45 기사입력 2008.09.03 11:30

댓글쓰기

무주택 서민을 위한 전세자금 보증 공급이 계절적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8월 들어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8월 한 달 동안 주택금융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무주택 서민들에게 전세자금 대출 보증을 서준 금액은 총 2592억원(기한연장 포함)으로, 지난 7월 2657억원 보다 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전년 동기 2235억원에 비해 16% 증가한 수치로, 전세자금 보증 공급의 상승추세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8월 한 달 간 기한연장을 제외한 순수 신규보증 공급액은 2137억원으로 7월 2193억원 대비 3% 감소했으며, 지난해 동기 1514억원에 비해서는 41%나 급증했다.



월간 전세자금 보증 신규 이용자 수도 7월의 9163명에서 8월에는 8555명으로 6.6% 감소한 반면, 지난해 동기 6900명 보다는 24%나 증가했다.



공사 관계자는 "휴가철이 겹치는 하계 비수기에는 부동산 거래가 줄어들면서 전세자금 수요 역시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며 "지난해 동기 대비 상승세로 미루어 볼 때 올 하반기에도 전세자금 보증공급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주택금융공사의 전세자금 보증은 집 없는 서민들이 별도의 담보나 연대보증 없이 은행에서 손쉽게 전세 자금을 빌릴 수 있도록 신용보증을 해주는 제도다.



만 20세 이상 부양가족이 있는 세대주에게 신청자격이 주어지며 결혼 예정자나 소득이 있는 단독세대주도 이용할 수 있다.



개인별로 연간소득의 최대 2배, 1억원(전세보증금의 최대 80%)까지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이용자들이 대출금리 이외에 추가 부담해야 할 보증료는 보증금액의 연 0.2∼0.6% 수준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