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중일 정상회담, 끝내 무산되나

최종수정 2008.09.03 08:29 기사입력 2008.09.03 08:29

댓글쓰기

오는 21일 일본 고베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중·일 3국 정상회담이 연기된 가운데 경우에 따라서는 회담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은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의 갑작스런 사의 표명으로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무라 마사히코 외상은 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ㆍ중ㆍ일 정상회담은 일정적으로 영향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일정이 연기된다고 해서 외교적인 영향이 있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회담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새 총리가 선출된 이후 정상회의를 갖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여당인 자민당이 10일 총재선거를 고시한 뒤 22일 선거를 실시하기로 함에 따라 당초 21일로 점처졌던 정상회담 개최 연기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총재가 선출되더라도 일정상 9월 중 개최는 무리다.

일각에서는 10월 아시아ㆍ유럽(ASEM)·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등 굵직한 정상회의들이 하반기에 포진하고 있어 3국 정상회담이 아예 무산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일본 정부가 오는 5일 각료회의에서 의결할 '2008년도 방위백서'에서도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표현을 담기로 한 가운데 일본 문부과학성이 오는 11월 고등학교 사회과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중학교 교과서와 마찬가지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할 가능성도 있어 독도를 둘러싼 한일간의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한국내 반일감정을 무시한 채 이명박대통령이 3국 정상회담에 참석하기는 힘들 것으로 판단된다.

정부는 그동안 독도문제 등 국민여론을 살펴가며 정상회담 참석여부를 저울질 해왔다.

한 외교부 관계자도 "3국 정상회담이 성사되려면 많은 우여곡절이 있을 것"이라며 "한일관계가 이 대통령의 외교행보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303@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