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흥길 "신문·방송 겸영, 규제 철폐해야"

최종수정 2008.09.03 08:04 기사입력 2008.09.03 08:04

댓글쓰기

야당 국정조사 요구, 맞지 않아

고흥길 문화체육관광통신위원장은 3일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신문과 방송의 겸영이 이뤄져야 하며, 이를 위해 비현실적 규제는 철폐돼야 한다" 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와같이 밝히고 "방송과 통신의 영역이 불명확해져 방송법으로 규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면서 "향후 방송시장이 개방됐을때 신문과 방송이 서로 진입못하면 결국 역차별이 이뤄진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방송구조는 1민영 다공영인데 세계적인 추세는 1공영 다민영이다" 면서 "공영방송도 무늬만 공영이고 실질적으로 광고수입으로 경영해 부자연스런 면이 많다" 면서 새로운 추세에 맞춘 미디어 환경의 변화를 거듭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YTN 지분 매각 논란에 대해서 "KBS 사장임명의 코드 인사논란과, YTN 지분 매각이 길들이기라는 비판은 일종의 피해의식이다" 면서 " YTN 지분 매각은 공기업 개선이라는 큰 틀에서 주식을 정부가 소유하는 것이 부자연스러워 순차적으로 민간에게 파는 것으로 국회가 거기에 대해 얘기하는 것은 어렵다" 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야당의 정부 방송장악 의도 비판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서도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현시점에서 정부가 방송과 언론을 장악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면서 "당장 국회에서 국정조사나 다른 조사활동을 벌이는 것은 맞지 않다" 고 주장했다.

양혁진 기자 yhj@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