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황식 후보자 "대운하 '사전감사' 가능"

최종수정 2008.09.02 15:52 기사입력 2008.09.02 15:52

댓글쓰기

김황식 감사원장 후보자는 2일 한반도 대운하 건설과 관련, '사전감사'도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친박연대 송영선 의원으로부터 "감사원이 캐나다나 미국처럼 사전감사제를 도입해 대운하의 사전감사를 실시하는 것을 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 과정을 검토해 필요하다면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사전감사제를 적극 받아들여달라"는 송 의원의 당부에 "알겠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자녀가 대학원 교육비 700만원을 공제받은 것에 대해 "대학원의 경우 소득공제 대상이 안된다는 것을 몰랐으며 결과적으로 잘못됐다"고 사과하고 돈을 반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산업인력공단 방송사업자 선정 입찰에서 매형이 대주주인 기업이 탈락하자 감사원을 동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나의)내정발표가 난 뒤 내가 작용해 감사원에서 일종의 조사를 나갔다는 취지의 주장인데 결단코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또 "확인해보니 감사원에서 7월3일 첩보를 받아 일상적 형태로 감사를 나갔으며 감사원장 내정자와 관계가 있는 것을 알고 오히려 감사를 자제한 것"이라고 답했다.

김 후보자는 감사원의 KBS 감사에 대해서는 "표적감사라고 딱히 이름짓기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방송·언론의 자유가 확대돼야 하는 프로그램의 편성·기획·제작은 감사하지 않고 경영부실과 인사운영만 감사한 만큼 이는 그야말로 국민 시청료로 경영되는 KBS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는지 챙기는 감사"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