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월 위기설은 기우" 더 타임스에 정정요청(상보)

최종수정 2008.09.02 15:16 기사입력 2008.09.02 11:38

댓글쓰기

환율급등과 주가의 폭락으로 금융위기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이에 적극 대처하기로 하고 위기설을 진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는 2일 한국이 이번 달 외환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고 보도한 영국 더 타임스에 정정보도를 요청키로 했다.

이날 신제윤 기획재정부 국제업무관리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번 달에 한국이 외환위기를 겪을 것이라는 영국 더 타임스지의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며 "기사 정정보도 게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는 지난 1일(현지시간) 한국이 미국의 부실 모기지 업체 패니매와 프레디맥 채권에 투자한 자금이 약 500억달러나 돼 외환보유고가 부족하고 외채가 증가하고 있으며 국채의 만기도래도 9월에 집중돼 있어 더 이상 쓸 실탄이 없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신제윤 차관보는 먼저 "외환보유액 중 Fannie Mae, Freddie Mac 등에 투자한 채권은 보도와는 달리 규모도 작고 전액 신용등급 AAA의 선순위채권으로 원리금회수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유동성 위험 우려는 기우에 불과하다"고 단언했다.

또한 신 차관보는 "외환보유액에 비해 유동외채 비율은 6월말 현재 86.1%로 민간(은행·기업)이 갚을 능력이 없고 외채가 일시에 빠져나가는 매우 극단적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대응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IMF가 권고한 적정 외환보유액 기준도 IMF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수입액 9개월치가 아니라 3개월치 경상지급액"이라며 "이 기준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적정 외환보유액은 1400억불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IMF는 ‘수입액 9개월 기준’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고 덧붙였다.

적정보유액 규모 산정에도 우리 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세계 6번째 순위로 피치 등 국제신용평가기관도 우리 외환보유액이 충분하다고 평가했다는 것이다.

외채의 증가에 대해 신 차관보는 "대부분이 선박수출의 호조로 미리 받을 돈을 담보로 외채를 빌려온 것으로 확실한 미래수익에 기반한 일시적인 차입의 성격"이라며 "외환위기 당시와는 구별된다"고 강조했다.

9월에 만기도래하는 국고채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 신 차관보는 "9월에 만기도래하는 국고채는 실질적으로 약 19조원 규모로 이를 상환할 자금은 이미 확보돼있다"며 "따라서 상환자금 마련을 위한 국고채 발행 증가는 불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외국인 채권투자 대부분은 외화 자금시장을 통한 금리 재정거래로 이미 환율에 반영됐기 때문에 빠져나가도 미치는 영향은 미미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