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공화, 북핵 폐기 강력 요구 정강정책 채택

최종수정 2008.09.25 07:11 기사입력 2008.09.01 17:23

댓글쓰기

미국 공화당이 북핵과 관련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폐기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미 공화당은 1일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정강정책을 채택할 예정이다.
 
공화당은 정강정책에서 북한 핵 문제와 관련 "미국은 북한의 핵확산 활동에 대한 충분한 해명과 함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해체 요구를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정강정책은 존 매케인 대선 후보의 국정운영의 토대가 되는 것이다.
 
특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핵폐기(CVID)'라는 표현은 조지 부시 행정부가 지난해 초 북한과 직접 대화에 나서기 시작한 이후부터는 사실상 사용하지 않은 용어여서 공화당이 이 같은 용어를 명시한 것은 부시 행정부보다 더 강경한 대북정책을 전개하겠다는 차별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민주당 버락 오바마 대통령 후보의 입장과는 대조적인 입장이다.
 
민주당은 지난 주 "우리는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가능한 종식을 추구하고, 지금까지 북한이 생산한 모든 핵분열성 물질과 무기를 완전하게 설명하도록 하려는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며 '외교적 노력'에 중점을 둔 정강정책을 채택한 바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