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종교편향 항의 법회' 전국 1만 사찰서 열려

최종수정 2008.08.31 14:38 기사입력 2008.08.31 14:38

댓글쓰기

31일 오전 전국 1만 여개 사찰에서 정부의 종교편향에 항의하는 법회가 열렸다.

이날 오전 9시30분 불교 조계종 총본산인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는 범종을 33번 울리며 법회를 시작해 총무원장 지관 스님의 법문, 종교차별과 관련한 동영상 상영, 자유발언 등의 시간을 가졌다.

지관 스님은 법문에서 “오늘 법회는 다 같이 모여 불교의 장래를 위한다는 뜻에서 명칭을 ‘헌법파괴 종교차별 이명박 정권 규탄 법회’로 이름 지었다”며 “부처님의 혜명(慧命,지혜)을 잇고 불법을 잘 받드는 뜻에서 이 법회를 올린다"고 밝혔다.

지관 스님은 “사회 구성원은 종교가 다르더라도 서로 존중해야 한다”며 “하나가 돼야 국가도 힘이 생길 수 있고 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자유발언 시간에는 조계사 신도회 회원 2명이 나서 종교 차별과 관련해 정부에 항의하는 내용으로 발언했고 참석자들은 조계사 경내에서 ‘종교차별 금지 입법’ ‘이명박 정부 참회’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며 구호를 외쳤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 수유동 화계사에서도 스님과 신도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법회를 열고 정부의 종교차별 행위를 항의했다.

조계종 총무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전국의 종단 소속 사찰 약3000여 곳과 다른 종단 사찰을 포함해 모두 1만 여개 사찰에서 같은 내용의 법회가 개최됐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nomy.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