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고 있는 연구장비 활용도 높여라"

최종수정 2008.08.24 11:06 기사입력 2008.08.24 11:06

댓글쓰기

지식경제부가 연구장비 활용도 제고를 위한 노력을 본격 추진한다.

우선 이미 구축된 연구장비 중 유휴ㆍ저활용 장비를 발굴해 이를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이나 다른 연구기관으로 이관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이를 위해 지경부는 장비활용도가 낮은 것으로 파악된 2475종에 대한 실태조사를 지난 6월 실시해 1차적으로 27종의 유휴ㆍ저활용 장비를 발굴했고, 이어 동 장비의 이관 희망 업체 및 기관에 대한 수요조사를 7~8월에 걸쳐 실시했다.

이번 실태조사를 토대로, 중소기업에 17종(63%), 공공기관에 6종(22%), 보유기관 자체처분 4종(15%) 등으로 이관대상 기관을 확정했다.

이와 함께 장비활용도 제고를 위해 연구장비 구입 단계부터 활용 및 폐기까지 전주기적 실적을 DB화해 온라인으로 관리하기 위한 '연구장비공동활용시스템(가칭)' 구축을 추진중에 있다.

그동안 기반조성사업 및 지역혁신사업으로 구입한 연구장비만을 대상으로 DB화했으나 향후에는 지경부 관련 모든 유관기관이 보유한 연구장비까지 DB화할 수 있도록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올 8월까지 시스템 확장ㆍ구축을 완료하고 올 11월까지 지경부 산하 62개 유관기관이 보유한 2만3530종 장비의 구체적인 현황 및 사용실적을 DB화할 예정이다.

이창한 산업기술정책관은 "연구장비공동활용시스템 구축은 연구장비 현황에 대한 One-stop 정보 접근을 통해 연구장비의 공동활용을 촉진시키고, 유휴ㆍ저활용 장비이관을 통해 중복투자 방지 및 예산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