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통운, 추석 비상 체제 가동

최종수정 2008.08.24 11:07 기사입력 2008.08.24 11:07

댓글쓰기


대한통운(대표 이국동)이 본격적인 추석 대비 체제에 들어간다.

대한통운은 내달 1일부터 10일까지를 추석 특수기로 정하고 비상대응태세에 들어간다고 24일 밝혔다.

대한통운 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앞둔 10일 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40% 가량 증가한 5600여만 상자의 택배화물이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며 "연휴가 짧은 탓에 귀향을 포기한 사람들이 선물로 대체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회사는 콜센터 상담인력을 20% 정도 늘리는 한편 냉장·냉동고, 집배차량 등 장비와 차량의 사전점검에 들어갔고, 긴급콜밴, 퀵서비스 등 협력업체 차량도 확보했다.

한편 대한통운 측은 올해는 짧은 연휴로 인해 원하는 기간안에 물건이 배송되기 위해서는 내달 1일부터 5일 사이에 택배 배송을 마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