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M대우 2009년형 윈스톰 출시

최종수정 2008.08.24 11:00 기사입력 2008.08.24 11:00

댓글쓰기


GM대우가 2009년형 윈스톰을 출시하고 지속적인 윈스톰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GM대우는 최근 윈스톰 맥스를 출시한데 이어 윈스톰의 2009년형 모델인 '2009년형 윈스톰'을 출시, 25일부터 본격 판매한다.

2009년형 윈스톰은 SUV 구매고객이 선호하는 후방주차 센서를 비롯, 루프랙, 자동 차고 유지 장치(Self Levelizer) 등 안전/편의사양을 전 차종에 기본 장착, 동급 최대 편의사양 갖췄다.

각 모델별 기본 및 선택사양을 보다 폭 넓게 확대해 운전석 확장형 선바이저,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ISOFIX), 가죽 기어노브, 선루프, 18인치 알로이 휠, 커튼 에어백 등을 확대 적용하면서도 소비자 부담이 최소화되도록 가격 인상을 하지 않았다.

릭 라벨 GM대우 판매·A/S·마케팅담당 부사장은 "2009년형 윈스톰은 고객만족 차원에서 안전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했다"며 "고유가와 원자재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국내 SUV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사는 '익스트림(Xtreme)' 모델을 옵션 패키지로 변경, LT 고급형부터 최고급형까지 확대 적용하는 등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가죽 시트 및 도어트림, 크롬 범퍼 그릴 및 크롬링 안개등, 후방 클리어 크롬링 램프, 대형 듀얼 머플러 등 스포티한 감각을 표현하는 다양한 사양으로 구성됐다.

2009년형 윈스톰은 LS, LT, LTX 등 총 3가지로 트림(Trim)으로 나뉘며, 가격은 5인승 2WD LS 모델이 2083만원부터 7인승 최고급형이 3089만원까지 폭넓게 설정돼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