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수소연료차로 美대륙 횡단

최종수정 2008.08.24 11:09 기사입력 2008.08.24 10:00

댓글쓰기

11일 포틀랜드 출발 2주만에 LA 도착.. 연료전지스택 독자개발도

현대기아차가 독자개발 수소연료전지차로 미 대륙을 동서 횡단에 성공했다. 특히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의 핵심시스템인 연료전지스택까지 독자개발해 조기 상용화 가능성도 한껏 높였다.

현대기아차 연료전지차가 23일(이하 현지시간) 최종목적지 LA에 도착하면서 2주에 걸쳐 진행된 미국 대륙 횡단을 마쳤다. 이번 횡단은 미국 에너지부(DOE, Department of Energy)와 캘리포니아 연료전지 파트너십(CaFCP, California Fuel Cell Partnership) 주관으로 열린 ‘수소연료전지차 로드 투어’ 행사의 일환이다.

이번 투어에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BMW, 다임러, 폭스바겐, GM, 도요타, 혼다, 닛산 등 전세계 유수 자동차 회사들이 참가해 자체개발한 연료전지차의 기술력을 겨뤘다.

지난 11일 동부 메인주의 포틀랜드시에서 출발한 차량들은 뉴욕, 워싱턴DC, 애틀란타, 라스베가스 등 18개주 31개시를 지나 23일 최종목적지인 캘리포니아 LA에 도착했다.

현대기아차의 연료전지차는 총 7300km 구간중 수소충전을 할 수 없는 3300km를 제외한 4000km를 완주했다.

현대기아차는 투싼 연료전지차 2대와 스포티지 1대 등 자체개발한 연료전지시스템 적용한 차량을 참가시켜 국내 기술력을 대내외적으로 평가받는 기회로 삼았다.

현대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이번 미 대륙 횡단으로 지식경제부 지원으로 개발된 국산화 핵심부품들의 우수한 내구성과 기술력 검증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능력의 우수성을 자동차 본고장에서 인정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들어진 수소연료전지차 전용부품 개발에는 국내 약 120개 기업의 기술이 포함돼 있다.

현대기아차는 2004년 9월 미국 에너지부가 주관하는 수소연료전지차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미 전역에서 연료전지차 32대를 시범운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식경제부 주관으로 2006년 8월부터 시작된 수소연료전지차 모니터링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2009년 7월까지 버스를 포함한 34대의 연료전지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최근 개발돼 모니터링사업에 투입된 차량은 1회 충전으로 400km를 운행할 수 있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152km,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이르는데 12초가 소요되는 동력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시범운행한 누적거리는 미국 47만4000km, 국내 22만6000km 등 총 70만km로 지구를 17바퀴 반을 주행한 거리다.

현대·기아차는 2010년부터 연료전지차의 시범운행을 총 500대 규모로 확대한 후, 소량생산체제를 구축해 2012년부터 양산에 들어가 조기 실용화 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