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中 경제장관 "양국 경제정책 공조해야"

최종수정 2008.08.24 12:00 기사입력 2008.08.24 12:00

댓글쓰기

한국과 중국의 경제장관들이 만나 고유가 등 세계경제의 불안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양국간 경제정책이 공조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획재정부는 24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8차 한중 경제장관 회의'를 개최해 양국의 거시경제 현황 및 경제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투자·환경·고령화·통신 분야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리측에서는 강만수 재정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주중 한국대사, 재정부, 환경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련부처 담당국장 등을 포함해 총 11명이 참석했다.

중국측에서는 거시 및 실물 경제분야와 구조개혁을 총괄하는 경제분야 수석부처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의 장핑(張平) 주임(장관)을 수석대표로 국장급 관계자 등 17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먼저 현재의 양국 경제상황 및 정책을 소개했는데 우리측은 물가 및 서민생활 안정, 일자리 창출, 성장 잠재력 확충을 위한 정부정책을 설명하고, 세계경제가 직면하게 될 위험과 도전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측은 경제의 글로벌화와 양국 경제협력관계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유가 등 세계경제 불안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양국간 정책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양국 경제정책 당국자간 정책협의 채널을 통해 긴밀한 협력과 정보교환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우리측은 중국에 한국의 민간투자 사업제도(BTL)의 장점을 소개하고 이에 중국측은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사천성 복구사업에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세계적 이슈인 환경보호정책과 고령화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기술교류와 정책공유 등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동통신분야의 자본·기술 등에 민간기업간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날 강만수 장관은 "양국 관계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됨에 따라 양국은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발전과 협력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앞으로도 경제장관회의를 통해 경제협력을 더욱 강화해 한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5월 이명박 대통령과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은 기존 양국간 '전면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는데 합의했다.

이는 종전의 경제, 인적 교류에 치중한 협력 관계에서 외교, 정치, 경제, 문화, 환경 등 전 영역에 이르는 포괄적 협력 관계로 확대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다음 9차 회의는 내년 중 적절한 시기에 중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