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나와 이중과세방지 협상 25일 개최

최종수정 2008.08.24 12:00 기사입력 2008.08.24 12:00

댓글쓰기

정부는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아프리카의 가나와 이중과세 방지협정 체결을 위한 제1차 협상을 벌인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우리 기업의 해외투자를 적극 지원하고 에너지협력 외교를 강화하기 위해 자원보유국 등 개도국과의 조세조약 체결 노력을 강화해왔다.

특히 이번 조세조약 제정은 우리 기업의 가나 진출시 애로사항인 이중과세 문제를 해소해기 위해 추진되는 것.

가나는 금·다이아몬드·망간·보크사이트 등의 풍부한 광물자원을 보유하고 있고 최근 국내외 투자 유치를 위해 노력중인 국가로 앞으로 자원개발 분야 및 건설·통신 등 인프라 구축 분야에 우리 기업의 진출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재정부 관계자는 "앞으로 CIS(독립국가연합), 아프리카, 중남미 지역으로 조세조약 네트워크를 확대해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키르기즈 외에 올해 조세조약 제정협상이 추진되고 있는 국가는 하반기에 마다가스카르가 예정돼 있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