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멕시코, 정부-정치권 "치안안보에 총력"

최종수정 2008.08.23 13:59 기사입력 2008.08.23 01:12

댓글쓰기

최근 잇딴 납치 살인 사건으로 치안에 적색등이 켜진 멕시코가 정부와 정치권의 합의하에 치안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결의했다.

21일 현지 보도에 따르면 칼데론 대통령은 치안확보 합동회의를 소집, "치안부재에 대한 책임 소재를 따질 때가 아니다"면서 "우리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고 강조하고 범죄자들이 구속되지 않은 것은 범죄조직에 협력하고 있는 부패한 경찰들 때문이라는 여론의 지적을 인정했다.

칼데론 대통령은 또 돈세탁 방지법을 마련하는 한편 범죄퇴치 조치들을 일반에 공개하는 하고 부패한 경찰들을 조직에서 추방할 것을 약속했다.

행정부, 여야 정치권, 시민단체들은 75개 항목에 이르는 구체적인 조치방안을 마련하고 항목에 따라 3개월~3년간에 걸쳐 실천하겠다는 시한을 제시했다.

칼데론 대통령은 1개월 후에 조치방안의 실천 여부를 점검하는 회의를 소집할 것을 지시했다.

조치방안들 가운데는 모든 휴대전화 관련 자료의 데이터베이스화, 범죄 신고에 대한 포상금 제도 강화, 납치범 수용을 위한 교도소 2곳 신설 등이 포함돼 있다.

오는 2012년 대선에서 좌파진영의 유력한 대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시티 시장은 앞으로 만연한 범죄를 추방하지 못하면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asiaeconomy.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